통일을 위한 화해와 연대, 단합 소식


'전쟁광, 무기장사꾼 트럼프는 오지마라' / 'NO트럼프 공동행동' 평화시국회의..4일,7~8일 범국민대회


[한반도평화포럼 긴급성명서] 박근혜의 통일외교안보정책을 즉각 중단하라

대한민국 외교가 사면초가의 위기를 맞았다. 미국의 트럼프 당선인은 주한미군 분담금의 증액으로, 일본은 소녀상 설치를 빌미로 한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으로, 중국은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발하는 한한령(限韓令)과 같은 경제제재로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

이런 외교적 위기와 고립의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외교안보팀은 무기력하기 그지없다. 어쩌다 이런 지경에 이르렀을까?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외교의 힘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외교의 힘은 단지 협상의 기술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국익을 중심에 둔 합리적인 정책결정과 그 정책을 뒷받침하는 국민의 힘으로부터 나온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 외교안보팀은 정책결정에 있어 기본을 무시해 왔다. 결정 과정에서 부처간 논의는 사라졌고, 국민의 의견을 듣는 절차는 아예 생략됐다. 그리고 이렇게 결정된 정책의 경제적, 외교적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으로 돌아갔다.

지난해 2월 느닷없이 결정된 개성공단 폐쇄로 기업들은 막대한 피해를 떠안아야 했고 노동자들은 일터를 잃었다. 123개 공단 입주기업과 5,000여 원부자재 납품업체가 줄도산의 위기에 내몰렸고, 피해액은 2조원에 달한다.

입주기업과 연관업체 종사자 12만여 명이 수개월 동안 임금을 받지 못했고 계속해서 일터를 떠나고 있다. 여기에 그들의 가족인 30-40만 명의 국민이 이 겨울 추위와 심각한 민생고에 신음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 엄청난 비극을 초래한 개성공단 폐쇄 결정과정에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에 국민은 더욱 분노하고 있다.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의 과정과 결과는 더 심각하다. 지난해 3월 한미 간 논의가 시작된 이후 불과 4개월 만에 배치 결정이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중국의 반발 가능성은 고려되지 않았고 사드 배치 지역 주민들의 의사는 철저히 무시됐다. 그리고 이로 인한 피해 역시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되었다.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 직후 중국정부는 한국인의 상용비자 발급을 전면 중단했고, 9월에는 한국산 설탕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사, 10월에는 화학제품인 폴리아세탈의 반덤핑 조사와 유커의 한국 여행 제재, 11월에는 롯데그룹 세무조사 착수 등을 벌였다. 또 지난달에는 한국행 전세기 운항도 불허했다. 한류의 대표 상품인 화장품, 식품 수출도 중국 정부 압박을 받고 있다.

‘한류 연예인의 드라마·예능 출연과 중국 현지 공연을 제한하고 한국산 제품의 TV 광고도 금지한다’는 내용의 한한령은 이미 노골화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관광객수가 급감하면서 그로 인한 피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고 동대문시장을 비롯한 전국의 의류업계 상인들의 수출길이 막혔다. 그 피해가 어디까지 확산될 지 실로 두려운 지경이다.

재작년 12월 밀실합의로 이뤄진 위안부 합의 또한 예외가 아니다.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고 졸속으로 강행한 합의로 인해 한일관계는 최악의 상황에 빠졌고 국민은 상처를 입었다.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추운 거리에서 20년 넘게 싸워온 위안부 할머니들과 양심적 시민들의 눈물겨운 노력은 돈 몇 푼의 흥정거리로 취급당하고 말았다.

이로 인해 입은 국민의 상처는 돈으로도 외교로도 보상하기 힘든 치명적인 것이다.
최근 위안부 합의에 관한 설문에 국민의 60%는 합의를 파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 여론조사 결과가 바로 이 정부 외교안보팀의 성적표인 셈이다.

그런데, 이런 참담한 상황에서 이뤄진 통일·외교·국방부의 새해 업무보고 내용은 우리를 경악하게 한다. 잘못된 정책과 그로 인한 폐해에 대한 반성은 찾아볼 수 없고, 여전히 시대착오적인 안보 포퓰리즘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다.

외교부는 북한에 대한 전방위적인 압박만을 강조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외교 시계를 30년 전 냉전시대로 되돌려 놓았다.
국방부는 한발 더 나갔다. 유사시 북한 전쟁지도부를 제거하고 기능을 마비시키는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임무여단을 예정보다 2년 앞당겨 올해 창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의 창설여부에 대한 논의는 차지하고라도, 이를 공개하는 것만으로도 남북관계의 미래를 대결로 치닫게 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일이다.

통일부의 업무보고 내용은 언급하기조차 민망하다. 이미 실패로 드러난 박근혜의 북핵 우선 대북압박정책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았다. 통일부 본연의 임무이자 존재의 이유인 이산가족상봉, 대북 인도적 지원, 사회문화교류 등은 업무계획에서 찾아볼 수 없다.

게다가 이 황당한 업무보고를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가 받았다. 권한대행이 통일·외교·국방 업무보고를 받는 자체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인데, 황 권한대행은 여기서 더 나가 일본과 한ㆍ일ㆍ중 정상회의 개최를 논의하고, 그 회의에 직접 참석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

국정혼란이 최고조에 달한 지금, 황교안 총리와 박근혜 외교안보팀의 이 같은 행보는 대한민국을 위기에 빠뜨리고 국민에게 안보불안을 떠안기는 위험천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박근혜가 진행한 모든 통일외교안보정책과 최순실에 부역해온 이 정부의 통일외교안보팀이 저지른 적폐는 이미 박근혜와 함께 국민으로부터 탄핵 되고 심판 받았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정부는 국정농단으로 탄핵소추당한 박근혜 대통령이 그동안 진행해 온 통일외교안보정책을 중단하고, 이후 진행과 결정을 차기정부에 넘기라

2. 국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행한 잘못된 통일외교안보정책과 그와 관련한 결정과 조치를 철회 또는 폐기하기 위한 방법을 최대한 강구하라

3. 한일 위안부 합의, 한반도 사드 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통일 적폐의 주역인 윤병세 외교장관을 즉각 해임하라

2017년 1월 8일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 임동원, 백낙청
공동대표 문정인, 백승헌, 이종석, 정세현, 최영애
회원 김상근, 이만열 등 한반도ㆍ남북관계 전문가ㆍ활동가 170명 일동



[제18대대선 선거무효 소송인단“최순실 국정농단“ 박근혜 탄핵 성명서] 박근혜 정부는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하라

지금 대한민국은 “최순실 국정농단” 에 의해 전국이 뜨겁습니다. 이런 국정농단은 이미 제18대 대통령선거가 “총체적 부정선거라는 탄핵증거”로 의해 확인되었습니다. 그러나 야당도 입 다물고, 언론은 보도를 거부 하였습니다. 다른 나라에서 이런 부정선거가 있었다면, 취임 전에 “총체적 부정선거”로 내려가고 재선거를 치렀을 것입니다. 박근혜는 처음부터 “국정농단”을 했습니다.

선거무효소송인단에서 총체적부정선거 홍보를 위해 “부정선거백서”를 펴내고 알리자, 두 공동 대표를 구속하고, 세월호 학살, 통진당 해산, 국사교과서 국정화, 사드배치, 백남기농민 물대포 살인, 굴욕적인 위안부합의 등 기가 막힌 사건들이 발생하여 원천적인 ”부정당선 범죄“를 묻어버렸습니다.

우리가 지금 해결할 수 있는 빠른 방법은 “제18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2013수18) 을 속행하여 선관위 공문서 “탄핵증거 중앙선관위 시행공문” 으로 “선거무효” 판결 하는 것입니다! 2013. 7. 4.일자로 “선거소송 결정 또는 판결”을 끝냈어야 하는데, 대법원 13명 판사들은 재판을 거부하며 “직무유기”를 하고 있습니다.

선거소송은 온 세계가 재판하는 과정을 생방송으로 볼 수가 있고, 결국 대법원에서 재판을 결정 못한다는 것은 “부정선거”를 인정하는 것입니다. 또. 국회에서 “탄핵소추”를 국회의원100명의 동의를 얻어 발의한 후, (특검과 국정조사)로 가야 합니다.

“박근혜 퇴진이나 하야”는 말로만 한다고 이뤄지지 않습니다. 야당정치권이 이런 전략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결과는 자명합니다. 벌써 새누리는 “개헌”과 “특검”카드를 내밀었고, 어용단체들은 “어떤 pc인지 알게 뭐냐?“ 하면서 jtbc 라는 언론을 깎아내리고 검찰에서는 수사를 한다고 나옵니다. 이정현 새누리 당대표는 자기도 ”지인의 조언을 얻어서 작성한다“ 고 이야기 하면서 ”헌법위반 국정농단”을 옹호 합니다. 이런 “구도 싸움“으로 가면 ”박근혜 국정농단”은 흐려지고, 야당은 다음대선에서도 힘들 것입니다.

이에 제18대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에서는 아래와 같은 세 가지를 강력히 요구합니다!!
1. 대법원은 “제18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 을 속행하라!
2. 국회는 “탄핵소추” 발의하고, 특검 및 국정조사 하라!
3. 삼권분립을 지키지 못한다면 “국민의 명예혁명”으로 갈 수밖에 없다.

2016. 10. 27
제18대 대선선거무효소송인단 공동대표 한 영수



[교회협 비상시국대책회의 비상시국 선언문] 박근혜 정부는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하라

“보이느니 약탈과 억압뿐이요 터지느니 시비와 말다툼뿐입니다.
법은 땅에 떨어지고 정의는 끝내 무너졌습니다.
못된 자들이 착한 사람을 등쳐먹는 세상, 정의가 짓밟히는 세상이 되었습니다.”(하박국 1:3-4)

오늘 우리 사회 안에서 정의와 평화는 파괴되고 민주주의는 크게 훼손되고 있다. 반생명적 현상이 온 나라에 넘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게 되기까지 복음의 사회적 책무에 헌신하지 못하고, 예언자적 사명을 다하지 못한 죄를 뼈아프게 뉘우치고 회개한다. 민족과 역사의 위기 때마다, 혼연히 분기하여 역사를 바로잡고, 민족에게 희망을 주었던 우리 교회의 역사적 전통을 망각하고, 세류에 함께 휩쓸려 왔던 우리 자신의 부끄러운 모습 또한 참회한다.

박근혜 정부 들어 지금까지 드러나는 일련의 사태들은 이대로 가다가는 우리 민족의 미래가 참혹해지리라는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하여 우리는 이 막중한 시기에 국가를 바르게 운영하고 국민을 섬겨야 할 박근혜 정부가 국민과 역사 앞에서 진심으로 사죄하고, 진정한 정의와 평화 실현으로 민주주의와 상생의 새 시대를 열 것을 촉구한다.

지난 3년 반,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국민을 섬기는 정치는 실종되었고, 민생 경제는 파탄 났으며, 정직하게 땀 흘려 일하는 이들의 삶은 날로 피폐해져 가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경제민주화와 복지에 관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한국경제를 부익부 빈익빈의 양극화와 저성장의 늪에 몰아넣었다.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를 화해와 협력이 아닌 끝없는 증오와 대결로 치닫게 했다. 그동안 우리는 박근혜 정부 아래에서 이 나라 민주주의가 어떻게 무너지고, 땀 흘려 일하는 민중의 권리가 어떻게 부정당하며, 힘겹게 일구어 온 한반도의 평화가 어떻게 파괴되는가 하는 것을 고통 속에서 똑똑히 지켜봤다.

박근혜 정부 아래서 과거 독재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 지난 3년 반 동안 우리가 국민으로부터 국가운영을 위임받은 박근혜 정부에게서 확인한 것은 무능과 무책임만이 아니라 국민을 안중에도 두지 않는 오만과 독선이었다. 박근혜 정부는 국민을 합리적으로 설득하고 이해시키기 보다는 일방적인 강요와 폭력적인 강압으로 국민 위에 군림해왔다. 그 결과 우리가 피땀으로 이룬 자랑스러운 민주주의는 퇴행으로 치달으며, 기억조차 하고 싶지 않은 30년 전 독재의 시대로 회귀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국민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 온 국민을 슬픔과 분노에 가라앉게 만든 ‘세월호’ 참사 앞에서 박근혜 정부가 한 일은 국민을 위로하고 아픔을 함께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상처를 더 깊게 하고 갈등과 분열을 획책했다. 박근혜 정부는 수 백 명의 어린 생명을 구하지 못한 무능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은 고사하고, 진실을 왜곡하는 것은 물론 진실규명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의 실질적인 활동을 방해해 왔다. 그 결과 정부가 나서서 국민적 참사를 사회적 분열과 갈등거리로 만들어 버렸다.

박근혜 정부 아래서 언론의 자유는 사라졌다. 언론의 권력에 대한 비판과 여론형성 기능은 사라졌다. 박근혜 정부는 언론을 통제하여 정권의 대변자로 만들었고, 사실을 알리려는 입에는 재갈을 물려 당면한 사회적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였다. 국민들의 합리적인 의심과 문제제기에는 낡은 종북 프레임을 덧씌워 색깔론으로 몰아갔으며, 관제동원데모를 통해 민심을 왜곡하는 등 국민을 오도했다.

박근혜 정부 아래서 국가기관은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전락했다. 국가안보를 책임진 정보기관은 북풍조작과 선거개입에 동원되었고, 법과 질서를 바로 세우고, 국민의 안녕과 인권을 보호하며,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책무를 지고 있는 검찰은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전락했다. 또한 끊이지 않는 고위 공직자들의 추문에도 불구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는 오만함은 결국 저들의 일상적인 일탈과 비행으로 이어지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국가경제를 파탄 냈다. 대우조선 사태에서 보듯 권력자들이 저지른 천문학적 액수의 비리에도 불구하고 구조조정의 고통은 오롯이 힘없는 노동자들에게 전가되어 서민들만이 해고의 칼날 앞에 무기력하게 베어나가고 있다. 청년 실업률이 10%를 넘어섰지만 정부는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 채 먹지 못한 컵라면을 남겨놓고 죽어가야 했던 구의역 19살 노동자의 죽음은 이 시대 청년들이 처한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렇듯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힘없는 국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박근혜 정부 아래서 백년지대계인 교육은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전락했다. 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해 역사를 왜곡하고, 지방교육에 대한 과도한 간섭을 통해 교육자치를 훼손했으며,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한 갈등을 조장하고, 사학의 부패에 대해서는 면죄부를 주는 등 교육정책을 농단해 왔다. 교육의 막중한 가치를 인식하지 못한 채 국민의 99%에 해당하는 민중은 개, 돼지이고 개, 돼지에게는 밥만 먹여주면 그만이며 한국사회에서 신분제도를 공고히 해야 한다는 교육부 고위 관료의 망언은 단순히 개인의 실수가 아니라 박근혜 정부의 집단의식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박근혜 정부는 남북관계를 파탄 냈다. 박근혜 정부의 무능은 단지 내치에 그치지 않는다. 박근혜 정부는 강대국의 논리 앞에서 국익과 민족의 자존을 내팽개친 채 국민에게 치욕을 강요하고 있다. 굴욕적인 위안부 합의를 통해 일제 침략에 면죄부를 주었고, 동북아시아의 긴장을 더욱 고조시키는 ‘사드’ 배치를 강행했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어떠한 실질적인 노력도 없이 개성공단의 문을 닫아 버렸다. 그 결과 남북관계는 파탄 났고, 한반도에는 구한말 시대와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면서 신냉전체제의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우리는 민주와 상생의 새 시대를 열고자 한다면 더 이상 국민을 개, 돼지로 보면서 군림하는 반 헌법이고 반생명적인 박근혜 정부의 행태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다. 박근혜 정부는 지금까지의 잘못을 회개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새로 출발해야 한다. 국민과의 약속은 지키는 책임적인 정치인이라는 말을 믿고 박근혜 정부에 희망을 걸었던 국민을 더 이상 실망시켜서는 안 된다. 지난 총선의 결과는 바로 이런 국민의 외침이자 민의의 표출이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국정을 쇄신하고 국민을 섬기는 겸허한 마음으로 일대 혁신적 변화를 결단해야 한다. 그 길만이 박근혜 정부와 우리 사회 모두가 새로운 희망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따라서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의 실패와 그동안의 비정상적인 국정운영에 대해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할 것과, 반 헌법적이고 반 생명적인 국정기조를 청산하고 민주와 상생의 새 시대를 열어 갈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생명을 살리고, 정의와 평화를 이루라는 그리스도의 명령에 따라, 박근혜 정부가 마땅히 서야 할 올바른 자리로 돌아설 것을 촉구하며, 그리하여 이 땅 위에 진정한 평화와 정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도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2016년 7월 27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비상시국대책회의



한국인 원폭피해자에 대한 인정, 조사, 사죄, 배상을 요구한다!

오바마 미 대통령 귀하!

우리는 귀하가 히로시마를 방문하면 먼저 아무런 죄도 없이 일본의 침략과 식민 지배로 인한 강제징용과 피폭이라는 이중, 3중의 고통 속에서 죽어간 한국인 원폭피해자 위령비를 찾아 사죄할 것을 요구합니다.

한국은 일본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사람들이 피폭을 당한 원폭 피해국입니다. 한국인 피폭자는 그 수가 무려 7만 명~10만 명으로 일본인 피폭자의 1/10이 넘으며, 사망자는 약 5만여 명으로 일본인 사망자의 1/6에 달합니다. 살아남은 한국인 피폭자 5만여 명 중 4만 3,000명이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이들과 그 후손들은 가난과 냉대, 국제·국가적 무관심 속에서 원폭 후유증에 시달리면서도 치료조차 받지 못하고 하나, 둘 죽어갔습니다. 더욱 쓰라린 것은 우리 후세들이 원폭피해의 유전성을 인정받지 못한 채 지금도 무서운 병마와 싸우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피폭 7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한국인 피폭자들의 피해 전모에 대한 조사도, 사죄와 배상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한국 정부의 무관심과 외교적 무능에도 그 책임이 있지만 침략과 식민지배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 않은 일본과 이를 비호하며 원폭 투하의 원죄적 책임을 회피하는 미국에게 더 큰 책임이 있다고 할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미국은 엄청난 반인륜적 피해를 예상하면서도 세계 최초로 원자폭탄을 개발, 투하했습니다. 그것도 군인이나 군사시설도 아닌 출근길 민간인들을 겨냥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은 무차별적인 살상이었다는 사실에 우리는 지금도 미국의 반인도적 행위에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귀하가 2009년 ‘핵무기 없는 세계’를 주창한 것은 핵무기의 이러한 가공할만한 위력과 이것이 인류의 지속 가능한 생존과 자연환경에 끼칠 파괴적이고 참담한 결과를 잘 알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핵 없는 세계’는 피폭자들에게 인권과 정의를 되돌려주는 것으로부터, 한국인 피폭자들을 비롯한 33개국의 피폭자들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되어야 마땅한 것입니다. 그러나 역대 미국 정부는 물론이고 ‘핵 없는 세계’를 주창한 귀하마저도 그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는 한국인 피폭자 관련 정보와 자료를 공개하고 한국인 피폭자 실태에 대한 전 방위적인 진상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을 귀하에게 요구합니다. 현재 한국원폭피해자 협회의 등록된 피폭자들은 2,584명 (2015년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기준)에 불과합니다. 핵의 참상을 존재 자체로 증명하는 이들의 평균 연령은 80세입니다. 몇 년이 지나면 우리는 다 죽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혹시 미국이 피폭자들이 다 죽기만 기다리는 것은 아닌가, 그래서 피폭 증거가 말살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미국이 핵무기 사용과 그 피해에 대한 책임을 인정·조사하고 사죄와 배상에 나설 것을 요구합니다.

우리는 또한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과 진심 어린 사죄와 배상을 요구합니다.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 다수는 일본의 식민지배로 강제로 징용된 노동자들입니다. 우리는 아무런 죄도 없이 일본에 끌려가서 고통을 겪었지만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그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을 외면했고 일본인 원폭 피해를 위한 ‘원호법’에서 한국인 원폭 피해자를 배제하고 차별했습니다.

한국인 원폭피해자 및 그 후손은 일제강점기 아픈 역사의 증인이자 전쟁과 핵 피해의 산 증인 입니다. 한국인 원폭 피해자의 고통이 개인적 잘못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일본의 식민지배와 강점과 미국의 원폭 투하에서 비롯된 것을 생각할 때, 미국과 함께 일본 정부의 한국인 원폭피해자에 대한 인정, 조사, 사죄와 배상은 당연한 소임이라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귀하의 히로시마 방문이 피해자로서의 일본을 부각시키고 침략전쟁과 식민지배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아베 정권의 의도에 이용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또한 귀하의 히로시마 방문이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모든 피폭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로 이어져 반인륜적인 핵폭탄 투하가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미국민과 인류에게 경종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아울러 남은 임기 동안이라도 핵무기의 현대화를 중단하고 핵무기 불법화와 핵군축과 전면 폐기를 통해 ‘핵 없는 세계’라는 인류의 지향을 실현하는데 앞장서 줄 것을 모든 피폭자의 이름으로 간절히 촉구합니다.

2016년 5월 19일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회원 일동

-----------------------------
<아래는 미 대통령 오바마에게 보내는 서한 전문>

Letter to U.S. President Obama We Demand Recognition, Investigation, Apology and Reparation for Korean Victims of the Atomic Bomb!

Dear U.S. President Obama!

We urge that on your upcoming trip to Hiroshima, you first visit the monument dedicated to innocent Korean atomic bomb victims - forcibly conscripted to Japan by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then killed in the U.S. bombing of Hiroshima - and offer an apology.

Koreans comprise the second largest number of nuclear bomb victims. 70,000 to 100,000 Koreans (1/10 of the number of Japanese victims) were bombed, and 50,000 of them died (1/6 of the number of Japanese who died). Of the 50,000 Korean survivors of the atomic bomb, 43,000 returned to South Korea, but we and our children faced poverty, discrimination and neglect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well as our own government. Although we suffer from the long-term effects of radiation exposure, many died without receiving proper treatment. What’s more heartbreaking is that our children continue to battle terrifying illnesses, but there is still no official recognition of the hereditary nature of radiation exposure.

Seventy-one years after the U.S. bombing of Hiroshima, there has been no investigation to fully account for the Korean victims, let alone an apology or reparati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bears responsibility for its neglect and diplomatic incompetence, but the greater responsibility lies with Japan, which refuses to acknowledge responsibility for its invasion of and colonial rule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hich evades responsibility for its original sin of dropping the atomic bombs.

As the whole world knows, the United States, fully aware of the horrific crime it was about to commit against humanity, developed the first nuclear bomb and dropped it on innocent people. Even now, we cannot suppress our outrage at the inhumane nature of U.S.’ action, not just aimed at soldiers or military facilities but an indiscriminate decimation of civilians, men and women, young and old, on their way to work.

We believe that you advocated “a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in 2009 because you know very well the terrifying potential of nuclear weapons and the destructive and tragic consequences it can bring to humankind and our natural environment. Creating a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is an act of restoring human rights and justice for victims of the nuclear bomb, and as such, the United States should start by acknowledging its responsibility to all nuclear bomb victims in 33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Korean victims. But the U.S. government and you, President Obama, who advocated “a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continue to refuse to take such responsibility.

We urge your cooperation in publicizing information and documents related to Korean victims of the atomic bomb and implementing a comprehensive investigation to uncover the truth. As of 2015, only 2584 Korean victims were registered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Korean Atomic Bomb Victims. Our very existence is testimony to the horror of nuclear war, but our average age is 80 years. In a few more years, we may all be dead.

We live out the last days of our lives wondering, “Is the United States simply waiting for all the victims to die? Does it want all evidence of the damage caused by the atomic bombs obliterated?” We urge the United States to acknowledge and investigate the damage caused by its use of the atomic bomb and offer an apology and reparation before it’s too late.

We also demand the Japanese government to take legal responsibility and offer a sincere apology and reparation. The majority of Korean victims of the atomic bomb were laborers forcibly conscripted by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We did nothing wrong to deserve being dragged away from our homeland and being made to suffer, but the Japanese government has never once acknowledged its responsibility. The Japanese government turned its back on the Korean atomic bomb victims and excluded us from the relief law aimed at aiding Japanese atomic bomb survivors.

Korean atomic bomb survivors and their descendants are living witnesses to the painful history of Japanese colonial occupation, as well as war and nuclear destruction.

Korean atomic bomb victims suffered, not because of any individual wrongdoing but due to Japan’s colonial rule and U.S.’ use of the atomic bomb. Therefore, recognition, investigation, apology and reparation for Korean atomic bomb victims are a matter of duty for the U.S. and Japanese governments.

We hope that your visit to Hiroshima will not be used to further the Abe government’s intention of painting Japan merely as a victim and evading responsibility for its past imperialist war and colonial rule. We hope that your visit to Hiroshima will be a time for sincere introspection and apology to atomic bomb victims around the world, including Japan and Korea, and an opportunity to declare to people in the United States and around the world that nuclear weapons shall never again be used against humanity. On behalf of all atomic victims, we urge you from the bottom of our hearts to take the lead in realizing a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by stopping the modernization of nuclear weapons and focusing the remaining days of your administration to outlawing and reducing nuclear weapons towards eventual total disarmament.

May 19, 2016
All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Korean Atomic Bomb Victims



‘전쟁 대신 평화’, 반민주·반평화세력 총선 심판/전국여성연대, ‘108주년 세계여성의날’ 여성선언(전문)


[민권연대]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굴욕적인 한일간의 위안부 문제 합의로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분노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 합의에 한미일 삼각동맹을 위한 미국의 정치적 압력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견들이 언론 등을 통해 보도되고 있다.
한미일 삼각동맹은 동북아시아의 정치군사적 측면에서 중차대한 문제이며, 한반도 평화와 직결된 문제라는 점에서 우리 국민들도 반드시 알아야 하는 문제다. 이에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보낸다.

1. 미국은 이번 한일간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한 것인가?

1월 7일 아베 총리는 오바마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된 데 대해 미국의 이해와 협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이 말이 사실인가? 사실이라면 이번 한일간의 합의를 위해 미국은 일본과 어떤 협력을 한 것인가?

2. 이번 한일간의 합의를 정의로운 합의라고 생각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1월 7일 오바마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정의로운 결과를 얻어낸 박 대통령의 용기와 비전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피해당사자의 의견은 단 한 줄도 반영되지 않은 채 대한민국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는 이번 합의를 ‘정의로운’ 합의라고 평가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3. 이번 합의가 한국의 국익에 부합된다고 생각하는 근거가 무엇인가?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안보 부보좌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일본과 좋은 관계를 갖는 것이 한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한국을 설득했다고 한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이번 합의가 한국에 어떤 이득을 가져다주는지 도무지 알 길이 없다. 이번 합의가 한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것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가? 이전 한일간 위안부문제 합의가 도출되지 않았을 때 한국은 어떤 큰 손실을 보아 왔다는 것인가?

4. 미국 내 한인 시민단체의 한일협정 규탄 움직임에 대한 미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무엇인가?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은 미국의 한인 시민단체들이 이번 합의에 반발하는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양국 합의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며 제동을 거는 발언을 해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시민단체의 자발적 활동까지 간섭하려는 블링큰 부장관의 발언에 실로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이것이 오바마 행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인가? 그렇다면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소녀상 지키기 운동 등 시민단체들의 한일협정 규탄 목소리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생각은 무엇인가?

5. 이번 합의는 미국 주도의 한미일 삼각동맹 구축과 무관한 것인가?

그동안 미국은 한미일 삼각동맹을 위한 한일간의 군사정보보호협정 등을 종용해 왔다. 미국이 재정난으로 인한 국방비를 감축해야 하는 상황에서 중국의 부상, 러시아의 부활, 늘어나는 북핵 능력 등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삼각동맹을 구축하려 한다는 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미국은 이번 합의를 계기로 한일간의 군사적 협력을 확대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닌가?

6. 오바마 행정부의 한미일 삼각동맹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

오바마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 군사력에 의존하지 않고 미국이 국제사회의 리더 역할을 지속할 방안 등을 강조했다. 하지만 한미일 삼각동맹은 동아시아지역에서 군비경쟁을 일으켜 평화를 더욱 위협할 것이라는 평가들이 많다. 이에 대해 미국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

2016년 1월 18일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민권연대)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문인 1217인 성명]

'역사를 해석할 자유', '역사를 상상할 자유'를 위해 단일한 역사교과서에 반대한다.

지난 10월 12일 정부는 역사 교과서를 검정에서 국정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국가가 선정한 집필위원들이 기술한 단 하나의 역사를 전국 중고교에서 가르치겠다는 계획이다. '국민통합'과 '건전한 역사관' 육성을 이유로 들었으나 궤변이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는 친일?독재 권력이 민주?독립의 역사를 침탈하고자 하는 폭거일 뿐이다. 친일과 독재의 후예라는 역사적 과오를 지우고 미화하여 미래 세대의 정신을 볼모 잡으려는 술수이다. 우리의 입을 막고 손발을 묶어 정권의 노예로 만들고자 하는 시도가 우리의 아이들에게까지 가 닿고 있다.

역사는 한줌의 권력에 의해 독점될 수 없다. 이전의 시대를 살아왔던 선조들과 선배들, 그리고 지금 여기 함께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이 다 우리의 역사이다. 그러므로 하나로 통합된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계획은 우리가 이렇듯 살고 나누고 싸우고 견디며 이루어 온 역사의 가치를 깡그리 무시하는 행태에 불과하다.

역사는 사실의 기록이면서 상상력의 원천이다. 사실에 엄정하고 거기에 숨은 이야기를 자유롭게 상상하면서 우리는 역사적 사실이 품은 무한한 진실들을 발굴해 왔다. 우리는 역사를 상상할 수 있는 자유가 문학적 창조의 자유와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정부의 '단일한 역사 만들기'의 책략은 현 정권 하에서 지속적으로 기획되고 폭력적으로 시행된 문학예술에 대한 검열과 연결되어 있다. 현실에 없는 것을 상상함으로써 현실의 모순과 가난을 말할 수 있는 문학예술의 가치를 박근혜정권은 일관되게 무시하고 차별해 왔으며, 이제 드디어 역사를 읽을 자유마저 빼앗으려 하고 있다.

사실을 해석하고 의견을 말하고 다른 생각들과 토론할 자유를 억압하지 말라. 소란과 대립이 있다 하더라도 민주주의는 그 속에서 꽃핀다. 교육을 통해 우리가 미래 세대에게 가르쳐야 할 것이 있다면, 그것은 나의 의견이 옳은 만큼, 너의 의견도 옳으며 그러므로 함께 옳은 길을 가기 위해 그 의견들과 오래 만나고 견주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사실이다.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토론과 합의의 과정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역사교과서를 국정화하겠다고 선포하는 것은 이미 그 자체로 비교육적이다.

사상과 표현의 자유, 토론의 자유를 짓누르고 통합하려는 역사가 어떤 것일지 우리는 이미 내년부터 사용될 초등학교 사회교과서를 통해 확인했다. 일제의 쌀 '수탈'을 '수출'로, 의병 '학살'을 '토벌'로 표현하는 역사가 그들이 말하는 '국민통합'과 '건전한 역사관'의 역사이다. 식민주의의 지배하에 수탈당하고 학살당한 민중들의 고통에 결코 공감하지 않는 친일의 역사, 약육강식의 논리로 지배를 정당화하는 관점에 선 일본제국주의의 역사가 바로 그것이다. 지금이 어느 때인데 우리 교실에서 일제 찬양의 교과서가 아이들의 배움책으로 쓰인단 말인가. 그 내용도 철저히 강자의 논리, 지배의 입장만을 옹호하는 역사 아닌가. 우리의 아이들이 이와 같은 교과서로 역사를 익힌다는 상상만으로도 끔찍하고 아찔하다.

기억하라. 지금 당신들이 일방적으로 발표하고 졸속으로 강행하고 있는 오늘의 모든 일들은 역사적 사실이 되어 당신들을 기다리고 있다. 아버지의 과오를 지우고자 하는 일념으로 한 나라의 역사와 교육을 좌우하려는 대통령과, 거기에 편승하여 자신들의 기득권을 연장하려는 정치인들, 수치도 양심도 없이 권력의 앞잡이가 된 어리석은 학자들 이야기는 당신들이 억지로 봉합하려는 '국정교과서'의 이면에서 오래도록 추문으로 출렁거릴 것이다. 그 추문을 역사로 기록하는 수고를 면하기 위해 우리는 통보한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계획을 당장 그만두라. 함부로 통합되어도 좋을 만큼 우리의 역사는 빈약하지도, 허술하지도 않다. 질곡의 나날들을 거쳐 이루어낸 우리의 역사를 치욕 속으로 떨어뜨리지 마라. 겨우 이견의 자유를 얻은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이상 상처 입히고 모독하지 말라.

연명한 문인들 이름(가나다 순)

강경호 강경희 강기원 강기희 강동수 강동우 강민 강병철 강상기 강성우 강세환 강신애 강신자 강애나 강영길 강영주 강영환 강윤화 강은교 강정규 강지혜 강진 강진호 강태식 강태형 강형철 강회진 강흐들 강희철 고경숙 고경자 고광률 고광식 고광헌 고규석 고규태 고명철 고미정 고봉준 고산돌 고선주 고성만 고영 고영민 고영서 고영직 고원 고은기 고인환 고재종 고재종 고증식 고창근 고철 고희림 공공로 공광규 공선옥 공정배 공지영 곽옥미 곽재구 곽해익 곽효환 구모룡 구중서 구효서 권미강 권민경 권상진 권서각 권선희 권성우 권순진 권여선 권영임 권위상 권자미 권지숙 권혁소 권혁재 권현형 권화빈 금별뫼 금은돌 길상호 김완 김경나 김경미 김경연 김경옥 김경윤(소설) 김경윤(시) 김경인 김경일 김경주 김경진 김경후 김경훈 김경희 김광렬 김광철 김규성 김근 김기선 김기홍 김남극 김남길 김남일 김대술 김대현 김도수 김도언 김도연 김동승 김동윤 김동환 김동훈 김두녀 김두안 김류수 김륭 김리하 김림 김명 김명기 김명남 김명신 김명은 김명지 김명철 김명환 김문택 김미승 김미월 김미정 김미희 김민숙 김민정 김민휴 김별아 김병용 김병윤 김복순 김부수 김사람 김사랑 김사빈 김사이 김사인 김삼환 김상우 김상욱 김상혁 김서령 김석렬 김석윤 김석주 김석중 김선 김선기 김선영 김선옥 김선우 김선태 김선향 김섬 김성규 김성범 김성실 김성우 김성장 김성중 김성찬 김성철 김세근 김소연 김소인 김수남 김수려 김수복 김수열 김수우 김수이 김수자 김순남 김순란 김순천 김승환 김승희 김시언 김시업 김신운 김안 김양희 김연미 김연종 김연필 김열 김영근 김영란 김영미 김영범 김영언 김영재 김영주 김영춘 김영학 김영호 김영환 김영희 김예강 김오 김옥성 김옥전 김완 김완수 김완하 김요아킴 김요일 김용락 김용만 김용태 김용택 김유철(시) 김유철(소설) 김윤곤 김윤태 김윤현 김윤호 김윤환 김율도 김은경 김은령 김은숙 김은옥 김은희 김응교 김이강 김이구 김이삭 김이정 김이하 김인숙 김인정 김인호 김인호 김일광 김일연 김일영 김자현 김자흔 김재균 김재근 김재석 김재영 김저운 김점용 김정경 김정숙 김정운 김정원 김정주 김정환 김젬마 김종경 김종광 김종성 김종숙 김종연 김종완 김종원 김종인 김종철 김종필 김종환 김종훈(평론) 김주대 김주태 김주희 김준태 김중일 김중태 김지섭 김지유 김진 김진경 김진수(시) 김진수(평론) 김창규 김창균 김창헌 김채운 김청미 김춘복 김춘섭 김춘식 김태수 김태숙 김태인 김태형 김판용 김하경 김하늘 김하돈 김하은 김학중 김한수 김해림 김해자 김해화 김행인 김헌일 김현 김현서 김현주 김형수 김형중 김형효 김혜경 김혜정 김호균 김홍신 김홍주 김화숙 김화임 김화정 김황흠 김황흠 김효사 김희수 김희식 김희정(대전)김희정(서울) 나금숙 나병춘 나정이 나종영 나해철 나희덕 남기택 남덕현 남상순 남송우 남승원 남효선 노가원 노경식 노경실 노순자 노지영 노창재 도정일 도종환 동길산 라윤영 류근 류명선 류수연 류외향 류재만 류재복 류정환 마린 마선숙 맹문재 명지현 문계봉 문대남 문동만 문병란 문병학 문숙자 문순태 문재식 문재호 문정영 문창갑 문창길 문철수 문충성 민구 민병일 민영 민혜숙 박경분 박경원 박경장 박경희 박관서 박구경 박규현 박근영 박금리 박남용 박남준 박남희 박노동 박대순 박도 박두규 박래녀 박명규 박명남 박명순 박몽구 박문구 박미경 박민규(시) 박민영 박민정 박범신 박상건 박상규 박상률 박상수 박상준 박서영 박석무 박석준 박선욱 박설희 박성민 박성우 박성웅 박성천 박성한 박소란 박소연 박소영 박수연 박수정 박숙희 박순호 박승민 박승자 박시교 박시영 박시우 박신규 박연준 박영 박영애 박영희 박예분 박옥경 박완섭 박우담 박원희 박월선 박응순 박응식 박이정 박일환 박재웅 박정근 박정숙 박정애 박정온 박정원 박정윤 박정인 박제영 박종관 박종국 박종헌 박종화 박종훈 박종희 박준 박진성 박찬세 박천서 박철 박철영 박청 박춘석 박탐유 박태주 박해석 박현경 박현우 박현주 박형권 박형숙 박형준(시) 박혜강 박혜경 박혜상 박혜숙 박혜지 박호재 박훈하 박흥순 박흥식 박희용 박희호 방현희 배경희(시) 배경희(시조) 배교윤 배명희 배봉기 배성호 배수연 배이유 배재경 배창환 배한봉 백가흠 백건우 백낙청 백무산 백상웅 백성우 백소연 백애송 백은하 백정희 복효근 봉윤숙 부희령 서강목 서경석 서규정 서덕근 서동인 서성란 서수찬 서승현 서안나 서애숙 서영식 서영인 서영채 서유미 서정아 서정오 서정원 서정홍 서정화 서종규 서진연 서철원 서홍관 서효인 서희 서희원 석여공 석연경 석지연 석형락 선석현 선안영 선우영자 설정환 성동혁 성향숙 소명호 소종민 손동연 손미 손병걸 손병현 손상렬 손세실리아 손승휘 손채은 손택수 손홍규 송경동 송경아 송광룡 송기숙 송기역 송기흥 송명호 송승환 송언 송영 송은숙 송은일 송재희 송주성 송지현 송진 송진권 송찬호 송태웅 송호필 신경림 신경섭 신경진 신기훈 신남영 신덕룡 신동원 신동호 신미나 신병구 신상진 신수현 신연호 신용목 신진 신철규 신현림 신현수 신혜진 신희교 심영의 심진숙 안도현 안명옥 안미선 안미옥 안상학 안선덕 안성길 안영희 안오일 안이희옥 안인수 안재성 안종관 안준철 안지숙 안찬수 안학수 안현미 안혜련 안희정 양경언 양곡 양남수 양문규 양수근 양안다 양애경 양영길 양영아 양원 양은숙 양인자 양재훈 양정자 양해기 양혜원 엄경희 여성민 염무웅 염민기 염창권 오광록 오다정 오미경 오미옥 오민석 오성호 오수연 오승희 오유리 오인태 오종우 오진희 오창렬 오창은 오철수 오태규 오하룡 오현종 옥효정 온형근 용환신 원명희 원재훈 원종국 원종찬 위성주 유종 유가원 유강희 유경숙 유금오 유문선 유민 유병록 유성호 유순영 유순예 유승도 유승희 유시연 유시춘 유영곤 유영호 유용주 유정탁 유종순 유종화 유채림 유현숙 유현아 유희석 육근상 윤관영 윤기현 윤동수 윤미숙 윤석위 윤석정 윤석주 윤석진 윤석홍 윤선길 윤여설 윤영수 윤영천 윤요성 윤이주 윤인구 윤일균 윤재걸 윤재철 윤정모 윤정현 윤중목 윤지관 윤해연 은미희 은승완 이진 이가을 이강산 이경림 이경수 이경임 이경자 이경재 이경진 이계홍 이광재 이권 이규배 이금란 이기인 이기자 이남희 이대의 이대흠 이덕규 이도 이도영 이도윤 이동식 이만교 이명숙 이명원 이명한 이명행 이명환 이명희 이묘신 이문복 이미애 이민숙 이민호 이범근 이병국 이병룡 이병원 이병초 이병희 이봉명 이봉환 이사동 이상국 이상락 이상번 이상섭 이상실 이상욱 이상운 이상윤 이상인 이상훈 이선식 이선영 이선옥 이선욱 이선형 이설야 이성미 이성주 이성준 이성혁 이성희 이세기 이세은 이소암 이소영 이송희 이수진 이수풀 이수행 이숙현 이숙희 이순원 이승범 이승철 이승희 이시백 이시영 이신조 이안 이언빈 이여원 이영광 이영숙 이영옥 이영주 이영진 이영희 이옥근 이용범 이용임 이용준 이용한 이욱연 이원규 이원섭 이원준 이원화 이위발 이유명호 이윤설 이윤하 이윤학 이은규 이은봉 이은선 이은유 이은주 이응인 이인범 이인휘 이잠 이장근 이재무 이재백 이재연 이재웅 이재윤 이재창 이재훈 이적 이정록 이정민 이정섭 이정숙 이정현 이정화 이정훈 이종수 이종원 이종인 이종형 이준호 이준희 이중기 이중현 이지담 이지엽 이지호 이지흔 이진수 이진욱 이진희 이창선 이창윤 이철경 이춘길 이태관 이태형 이택주 이하석 이하율 이학영 이한걸 이한주 이행자 이현수 이현식 이현호 이혜경 이화경 이효복 이후경 이희종 이희환 인병선 임경묵 임경섭 임규찬 임금란 임동확 임명진 임상모 임서상 임성용 임수랑 임수생 임수정 임수현 임승유 임승훈 임영천 임영희 임원혁 임윤 임재정 임정연 임정자 임종철 임지연 임지형 임진아 임채성 임헌영 임형택 임홍배 임환모 임효림 임희구 장경식 장동빈 장문석 장상관 장석남 장성규 장세현 장수라 장수현 장시우 장애선 장옥근 장유정 장은영 장이엽 장이지 장일구 장재원 장정희 장주섭 장주식 장진기 장창영 장철문 전숙 전대환 전동균 전동진 전민식 전병철 전비담 전성태 전용호 전욱진 전진우 전해윤 전홍준 정강철 정경란 정규철 정기문 정기복 정남영 정대호 정도상 정도원 정동용 정동진 정라헬 정란희 정바름 정병석 정선호 정성철 정성태 정세훈 정소슬 정수자 정승희 정안나 정안면 정양 정양주 정연승 정영주 정영효 정완희 정용국 정용기 정우련 정우영 정운자 정원 정원도 정유경 정윤천 정은경 정은수 정은주 정재은 정재철 정종목 정종연 정지아 정지완 정지창 정진혁 정찬 정채경 정철훈 정하선 정해천 정현기 정현우 정혜옥 정혜주 정혜천 정홍수 정화진 정희성 정희일 조갑상 조기붕 조길성 조덕자 조동길 조동례 조동범 조문경 조삼현 조선희 조성국 조성면 조성순 조성현 조수경 조숙향 조영욱 조용미 조용환 조우리 조윤순 조인선 조재도 조재룡 조재형 조정 조정애 조정환 조진태 조철규 조태봉 조해일 조해진 조향미 조헌용 조혁신 조현설 조현옥 조혜영 조호진 주영국 주영헌 지요하 지창영 진란 진은영 진정석 차옥혜 채명룡 채상근 채상우 채정은 채진홍 채향옥 채희윤 천수호 천순덕 천승현 천양희 천은영 천재강 최강민 최금왕 최기우 최기종 최동현 최두석 최명진 최미정 최선희 최성각 최성수 최세라 최세운 최승익 최시한 최양숙 최영욱 최영철 최용탁 최원식 최유성 최유찬 최은미 최은숙 최인석 최장락 최정진 최정희 최종천 최지인 최진영 최창균 최창근 최한선 최현식 최현우 최현주 최형심 최형태 최호일 최희 태기수 표광소 표성배 하명희 하봉채 하상일 하승무 하아무 하재일 하종오 한경용 한경희 한광석 한기욱 한도훈 한상준 한수남 한승원 한영수 한영숙 한용재 한우진 한인준 한지선 한차현 한창훈 한희정 함민복 함성호 함순례 함진원 허광봉 허영선 허영옥 허은실 허종열 허형만 현기영 현택훈 호인수 홍관희 홍광석 홍기돈 홍명진 홍사성 홍성운 홍순영 홍승희 홍양순 홍용희 홍은택 홍인기 홍인표 홍일선 황광수 황구하 황국명 황규관 황병목 황보윤 황석영 황선열 황수대 황시운 황은덕 황은주 황인산 황인찬 황재학 황정열 황주경 황지영 황학주 황현산 황형철 황호덕 휘민 (이상 1217명)